경북도·포항시·안동시·칠곡군,『경북 문화도시 포럼』공동 개최

경북도청사

[뉴스매거진 한동주] 경상북도는 14일 오후 2시 도청 화백당에서 ‘경북 문화도시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도 문화관광체육국장, 안동시장, 칠곡부군수와 23개 시군의 문화도시 관련 공무원, 재단 관계관, 시민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법정 문화도시 지정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 서로가 더 이상 경쟁 상대자가 아닌 동반자로서 연계·협업해 경북 전체를 문화도시로 만들어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경북도와 제1차 문화도시로 선정된 포항시(포항문화재단), 제4차 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준비 중인 안동시(한국정신문화재단), 칠곡군(칠곡군문화도시지원센터)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날 포럼은 먼저, 차재근 지역문화진흥원장의 ‘문화도시 2.0과 문화분권’, 양혜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의 ‘경북형 문화도시 사업의 철학과 방향’이라는 주제로 강연이 펼쳐졌다.

이어 포항시·안동시·칠곡군에서 현재까지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면서 얻은 사례별 성과를 발표했다.

시민참여 및 거버넌스 구축, 문화공간 구축, 예술·지역산업·생태환경과의 결합, 문화다양성의 반영, 도시브랜드 구현, 연대와 협력 등 문화도시 사업 추진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부딪치는 각종 이슈들에 대해 보다 발전된 방안을 공유·논의하고 모색하는 원탁토론(마카다 토론회) 시간도 가졌다.

공식 행사 외에도 홍보부스를 운영해 포항시, 안동시, 칠곡군에서 진행하고 있는 문화도시 조성 관련 사업의 내용과 정보를 공유하고, 참가자들과 자유로운 대화를 통해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한편, 법정 문화도시 조성사업은 지역 고유의 문화적 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도시 브랜드 및 문화거점 공간 창조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부터 시행됐다.

이는 예비도시로 선정된 시군을 대상으로 1년간의 예비도시 문화사업 추진 성과를 평가해 문화도시로 지정하고, 5년간 국비 최대 100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2019년에 포항이 문화도시 선정돼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된 안동시와 칠곡군은 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 피해복구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이철우 도지사는 행사에 앞서“독목불성립이라는 말처럼, 이번 포럼을 기점으로 도내 23개 시군이 서로 협력해 경북 전체가‘마카다 문화도시’라는 숲이 될 수 있도록 도가 선두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