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해남 등 4곳 조선업 인력 확보․생활인구 증가 등 기대

기자간담회

[뉴스매거진 김도기] 전라남도는 법무부에서 공모한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영암군, 해남군, 장흥군, 강진군 등 4곳에 도입, 조선업 우수 외국인재 확보 및 지역 생활인구 증가를 견인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은 법무부가 전국 인구 감소지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해 선정했다.

지역에 필요한 외국인의 정착을 유도해 생활인구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 인구 유입의 선순환 구조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인구감소지역에 일정 기간(우수인재 5년·재외동포 2년) 실거주하는 조건으로 외국인에게 거주 비자를 발급해준다.

전남도는 장흥군, 강진군, 영암군, 해남군에 지방소멸대응기금을 활용, 외국인과 가족의 지역 정착 지원을 위한 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대학-기업 등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하고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해왔다.

우수 인재는 학력, 소득, 한국어 능력 등 요건을 충족, 5년 이상 거주할 수 있으며, 조선업 인력 부족이 심한 영암군, 해남군에서 취업할 수 있다.

동포가족은 외국국적 동포와 가족이 2년 이상 거주할 수 있으며 장흥군, 강진군, 영암군, 해남군에서 취업활동을 할 수 있다.

서남권 주력산업인 조선업은 수주 증가 등 경기 회복에도 인력이 부족해 수주 물량을 반납해야 할 위기에 처해있다. 또한 전남도의 인구는 매년 1만여 명씩 줄어 30년 후 150만 명까지 감소할 전망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남 16개 군이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돼 소멸 위기에 처해 있다”며 “법무부와 협조해 문제점을 보완하는 등 1년간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전남 전체에 적용하는 방향으로 가도록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